‘쿠팡’ 몸집 키우고·’위메프’ 내실 다지고·’티몬’ 군살 빼고

원조 3인방 생존 전략 쿠팡, “계획된 적자”…앞으로도 투자 지속 위메프, 가격 낮추기 전념…”출혈 감수 규모의 경제” 티몬 “상장이든 매각이든 흑자가 우선…오는 3월 목표” 소셜커머스에서 시작한 쿠팡과 위메프, 티몬에 고질적으로 따라붙는 단어가 있다. 바로 ‘적자’다.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인 기업에 수년간 이어져 온 적자회사 꼬리표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다만 이들 모두가 당장 적자를 벗어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