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허위주장 근거’ 요구에…유시민 “29일 알릴레오로 응답하겠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자신의 주장에 검찰이 ‘허위주장 근거를 밝혀달라’고 요구하자, 오는 29일 답을 내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6일 노무현재단은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공지글을 통해 “대검찰청은 지난 22일 방송된 ‘응답하라 MB검찰’편에 대해 ‘허위사실’ ’상식에 반한다’고 반박하며, 어떤 근거로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지 명확히 밝히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알릴레오는 다음주 화요일(29일) 저녁 6시 라이브 방송을 통해 검찰의 요구에 응답하겠다”고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2일 알릴레오 방송을 진행하면서 “검찰총장이 조국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면담요청을 했고,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총장이 허위 보고를 받고 있고, (그것이) 허위임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 ‘귀하는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대검찰청은 방송 다음날인 23일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유 작가의 주장은 허위사실”이라며 “지난 2일 언론 발표 및 국감 증언을 통해 허위사실임을 여러 차례 밝혔음에도 어떤 근거로 이런 허위주장을 계속 하는지 명확히 밝혀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유 이사장의 주장에 대해서도 “검찰총장이 이 사건을 법에 따라 검찰총장의 지휘 하에 수사하고 있다는 점을 명백히 밝힌 바 있다”며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김천서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경북에서 올해 처음으로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돼 당국이 고병원성 확인에 나섰습니다. 경상북도 AI 방역 대책 상황실은 지난 23일 김천 감천 일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의 분변 시료를 분석한 결과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상북도는 바이러스가 검출된 곳의 반경 10km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하고 닭과 오리, 거위 등 조류 170만 마리에 대한 예찰과 검사를 하는 한편,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검출된 AI 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에 대한 판정은 앞으로 닷새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혼 11년차’ 타블로♥강혜정, 여전히 신혼 같은 케미

가수 타블로와 배우 강혜정 부부가 특별한 투샷을 공개했다. 타블로는 25일 자신의 SNS에 “뜻깊은 캠페인,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라며 여러 해시태그와 함께 강혜정과의 투샷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타블로와 강혜정 부부는 뜻깊은 캠페인 티셔츠를 입고 재치 있는 표정을 짓고 있다. 서로 닮아가는 듯한 두 사람의 비주얼 케미스트리 또한 훈훈함을 전해준다. 한편 타블로와 강혜정 부부는 지난 2009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하루 양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의 일상은 SNS를 통해 공개될 때마다 네티즌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타블로는 에픽하이의 음악 활동 및 투어 일정을 소화하고 있고, 강혜정은 지난해 KBS2 드라마 ‘저글러스’로 시청자들과 만난 바 있다.

송일국, 성숙해진 세 쌍둥이 근황 공개 ‘수트도 어울려’

송일국과 세 쌍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근황을 공개했다. 25일 오후 송일국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어린이들의 수호천사 송일국,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 위촉, 뜻깊은 나눔활동에 함께해 영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송일국과 세 쌍둥이 대한, 민국, 만세는 모두 깔끔한 수트차림이었고, 위촉패를 손에 들고 사진을 찍었다. 특히,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절보다 성장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세 쌍둥이 진짜 많이 컸네”, “위촉패 대단해요. 좋은 일 많이 해 주세요”, “네 사람 너무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가중계” 장성규 “손석희 사장님께 호기롭게 선 넘어 혼나”

장성규가 선을 넘었던 일화 중 가장 진땀 흘렸던 순간을 회상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는 ‘선넘규’ 장성규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KBS에 처음으로 입성한 장성규. “KBS 아들 장성규입니다”를 외치며 방송국에 들어섰다.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MC로 함께하게 된 것. 장성규는 “일단 KBS의 첫 느낌은 따뜻했다. 밝은 미소로 환대해줬다. 인성부터가 다른 곳이라고 느꼈다. KBS의 K가 인성 갑 할 때 갑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프리랜서 선언 후 가장 달라진 부분에 대해 “금전적인 성과가 가장 크다. 지금까지 목표를 이뤄 기쁘다. 방송에서 하도 돈 얘기를 많이 해서 그만 좀 하라고 하더라. 주변에서 돈 빌려달라는 사람도 늘었다. 날파리들이 들끓기 시작했다”면서 경계해 웃음을 안겼다. 가장 기억에 남는 선 넘은 순간은 손석희 사장님이라고 꼽았다. “방송에서 사장님 말씀 안하기로 했다. 정말 마지막인데”라고 망설이다 “JTBC 입사 사번으로 했을 때 내가 선배다. 호기롭게 했는데 그때 많이 혼이 났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우나리 딸 제인, ‘♥안현수’ 붕어빵이 따로없네…귀여움이 한도초과

우나리가 딸 제인이의 일상을 공유했다. 25일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안현수의 아내 우나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도 모를걸? #오후간식”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우나리의 딸 제인이는 입 주변에 빵 잔여물을 잔뜩 묻힌 채 귀여운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열정적으로 빵을 먹는 모습의 제인이가 포착돼 시선을 끌었다. 한편 안현수와 딸 제인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했던 바 있다.

CU도 액상 전자담배 퇴출…눈앞 깜깜한 ‘쥴’

편의점 GS25에 이어 CU도 가향(加香) 액상 전자담배를 팔지 않기로 했다. CU는 25일 “가향 액상담배 4종의 가맹점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U가 판매하지 않는 제품은 GS25와 마찬가지로 ‘쥴’의 니코틴 카트리지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등 3종과 KT&G ‘릴베이퍼’의 시드툰드라 1종으로 총 4개 제품이다. CU는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 사항을 고려해 해당 내용을 고객이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문을 전국 매장에 게시하고, 고객 구매 시 관련 사안을 추가로 안내하는 등 고객 이해를 도울 예정”이라고 했다. 다만 CU는 이미 가맹점 발주가 끝난 제품은 수거하지 않고, 그대로 소진할 수 있게 했다. GS25에 이어 CU도 액상 전자담배 판매 중단을 선언하면서 액상 전자담배 편의점 판매는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국내 전체 편의점수 4만3000개 중 GS25와 CU 점포가 각각 약 1만3000개씩 총 2만6000개다. 3, 4위 업체인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도 조만간 액상 전자담배 판매 중단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국내 편의점 업계 양대 회사가 판매 중단을 선언한 만큼 다른 업체도 동참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액상 전자담배 대표격인 쥴 판매 업체인 쥴랩스(JUUL Labs) 코리아는 지난 5월24일 판매 개시 이후 딱 5개월 만에 편의점 유통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국내 담배 판매량의 70% 이상이 편의점을 거친다. 앞서 쥴랩스코리아 관계자는 “편의점 업체들과 관련 사항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안영미 “환상 깨고 싶지 않으니 채리나 만나도 모른 척 부탁”

안영미가 어릴 적부터 채리나의 팬이었다는 사실을 수줍게 고백했다. 10월 24일 오후 MBC FM4U ‘두 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서는 게스트 허일후 아나운서와 함께 80~90년대 추억을 꺼내 입담을 나눴다. 안영미에게 뮤지가 특별히 좋아하는 가수가 있었냐고 묻자 안영미는 “한국 가요를 좋아했지만 딱 집어서 좋아하는 사람은 없었다. 댄스곡을 좋아했다”며 “그래도 한 때 좋아했던 가수를 꼽자면 채리나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안영미가 “룰라 때부터 디바까지 채리나를 계속 좋아해 잡지에 나오면 스크랩을 했다”고 하자 뮤지는 실제로 채리나를 실제로 만난 적은 없냐고 물었다. 안영미는 단 한 번도 안 만났다며 “나의 스타이기 때문에 개인적인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다. 환상이 있어서 깨고 싶지 않기도 하다. 같은 방송쟁이로 만나게 돼 언니 동생 하기 싫다”고 오랜 팬다운 답변을 내놨다. 안영미가 “실제로 만나면 눈도 못 쳐다볼 것 같다”고 하자 뮤지는 “채리나가 만약 이 방송을 듣는다면 추후에 길거리에서 안영미 만나면 먼저 고개를 돌려달라. 모르는 척 부탁한다”고 당부해 웃음을 줬다.

하나경, ‘데이트 폭력 여배우’ 검색어에 “직접 안 봤으면 믿지 마” [리폿@이슈]

‘데이트 폭력’과 관련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배우 하나경이 “직접 보고 듣지 않은 이상 믿지 말라”고 말했다. 24일 하나경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가 “한 30대 배우가 자신과 헤어지려는 남자친구를 폭행하고 비방하는 글을 퍼뜨려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한 가운데, 일각에서 해당 배우가 하나경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디시인사이드 여자 연예인 갤러리에는 “하나경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어 유감을 표한다”며 “무명 시절을 겪었던 만큼 늘 간절한 마음으로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배우다. 명예훼손과 인격 모독을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성명문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방송에선 하나경의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졌고 라면을 먹고 있던 하나경은 “밥 좀 먹고 기사를 보겠다”며 “기사가 올라온다고? 대체 왜 그래?”라며 아직 소식을 접하지 못 했다는 반응이었다. 이후 하나경은 “눈으로 직접 보고 듣지 않은 이상 믿지 말라. 글이 사람 죽이는 거 모르냐”며 최근 세상을 떠난 故설리를 언급했다. 정확한 해명을 해달라는 내용의 댓글이 계속 올라오자 하나경은 “그만 얘기하라”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데이트 폭력 여배우 나 맞다” 하나경, 30분 만 입장 번복 [종합]

배우 하나경이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의혹을 인정했다. 하나경은 24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시청자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각막염으로 인해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초반에는 의혹에 대해 어리둥절해했다. ‘기사 보셨냐’, ‘댓글 보셨냐’ 등의 댓글이 달리자 그는 “내가 뉴스에 나왔냐. 내가 무슨 일로 뉴스에 나왔냐. 요즘 인터넷을 안 해서 보지 못했다”고 물었다. 데이트 폭력 여배우로 거론되고 있다는 말에 “방송을 마치고 확인하겠다”며 “나 남자친구 없다. 팬들은 모두 아는 사실”이라고 의혹을 일축하기도. 그러나 잠시 방송을 중단한 뒤 약 30분 후 복귀한 그는 “좋지 않은 기사로 심려를 끼쳐 드렸다. 걱정했을 것 같다. 기사가 조금 과대 포장됐다. 여러분이 오해할 수 있는 부분을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입장을 바꿨다. 하나경은 “그 기사는 내가 맞다. 2017년 7월에 호스트바에서 그 남자를 처음 만났다. 놀러간 게 아니라 지인이 오라고 해서 갔다. 아는 여자 지인이 오라고 했다. 돈을 쓰러 간 게 아니고 그분이 다 낸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성과 교제했고 이후 식당에서 말다툼한 것도 맞다. 그 친구가 나갔고, 전화해도 안 받아서 차를 타고 집에 왔다. 그런데 친구가 택시에서 내리더라. 내가 차에 타라고 했는데 안 타고 내 차 앞으로 왔다”라며 “기사에 내가 돌진했다고 나왔는데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