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세 살난 아들을 때려 뇌사 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아동학대 중상해)로 A씨(29)가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5시쯤 대구 달성군 자신의 집에서 막내아들 B군(3)의 머리를 벽에 부딪치게 해 뇌사 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B군은 폭행을 당한 후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호흡 정지와 심정지로 뇌사상태에 빠졌다. 당시 병원 측이 아동 학대 의심신고를 했고 경찰은 A씨로부터 두 아들이 싸워서 혼내다가 다쳤다는 진술을 듣고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들이 싸워 훈계하는 과정에서 사고 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더 조사해봐야 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