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출연 배우들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와 함께 최종회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MBC ‘황금정원’이 26일 종영을 앞둔 가운데 한지혜·이상우··오지은·이태성 등이 마지막 대본 인증샷과 함께 종영인사를 전했다. 한지혜는 “너무나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던 촬영이었습니다. 이제 감독님들과 출연 배우들 못 만난다는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라고 운을 뗀 뒤 “마지막 방송까지 흥미진진할 예정이니 많이 관심 가져주세요. 너무나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마지막 회까지 예측불허의 상황들이 펼쳐질 것임을 예고했다. 이상우는 “황금정원을 통해 정말 많은 것을 배웠고, 너무 즐거운 작품이었습니다. 황금정원을 마지막까지 애청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연기를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지은은 “이번 작품은 함께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영감을 얻고 배웠던 작품이었습니다. 연기적으로도 극한감정을 시시각각 구현해야 하는 캐릭터를 맡았기 때문에 배우로써 많은 성장을 할 수 있었던 고마운 작품이었습니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깊게 몰입을 하고 애정을 가졌던 작품이라 끝났다고 하니 시원하기 보다는 벌써부터 가슴이 먹먹하고 허전합니다. 힐링과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좋은 에너지로 다시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라고 끝 인사를 남겨 향후 그가 보여줄 행보에 관심을 높였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