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3년 전 한국인 남녀 3명을 총으로 쏴 살해한 사건의 주범으로 현지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한국인이 또 탈주해 현지 경찰이 추적에 나섰습니다. 일간 인콰이어러와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살인 혐의 등으로 필리핀 팜팡가주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한국인 40살 박모 씨가 지난 16일 오전 10시쯤 타를라크주 법정에 다녀오는 길에 호송 경찰관을 따돌리고 달아나 현지 경찰이 추적 중입니다. 박 씨는 2016년 10월 11일 공범 37살 김모 씨와 함께 필리핀 팜팡가주 바콜로시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한국인 남녀 3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이들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당시 피해자들은 150억원대 유사수신 행위를 하다 경찰 수사를 피해 필리핀으로 도주한 상태였습니다. 박씨 등은 피해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해 주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뒤 피해자들의 금고에서 240만원 어치의 현금을 챙기고, 박 씨와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이 현지 카지노에 공동 투자한 7억여 원을 빼낸 혐의를 받았습니다. 이 사건으로 한국에서 재판을 받은 공범 김 씨는 징역 30년 형을 선고받았지만, 박 씨는 한국 송환을 기다리던 2017년 3월 6일 현지 이민국 외국인보호소에서 탈출했습니다. 이후 3개월여 만에 붙잡혀 살인과 마약 소지 혐의 등으로 구속수감됐습니다. 박씨는 또 최근 불법 무기 소지 혐의가 추가돼 지난 16일 타를라크주 지방법원에 출석했다가 교도소로 복귀하는 길에 들른 식당에서 종적을 감췄습니다. 박 씨는 호송 경찰관 없이 혼자 화장실에 갔다가 환풍구를 통해 도주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