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세대교체 필요…黃 중심 쇄신해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낸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한국당이 젊어져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일치단결함으로써 인적쇄신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저는 이명박 정부에서는 청와대 비서관과 차관, 박근혜 정부에서는 장관을 지냈다”며 “두 분의 대통령께서 영어의 몸이 되신 것을 보며 보수 몰락에 깊은 책임을 느끼고 일찌감치 차기 총선 불출마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란 약속한 말에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지방선거 후 말씀드렸던 총선 불출마의 뜻을 변함없이 지키고자 한다”며 “특정한 이념에 매몰된 문재인 좌파 정권이 국가의 체제를 근본적으로 파괴하고, 국민의 사상까지 송두리째 바꾸려 하고 있다”고 했다. 윤 의원은 “국가의 기본이 위협받고 있다. 한국당이 맞서고 있지만 힘이 부족하다”며 “한국당은 보수폭망이라는 역경을 딛고 빠르게 회복하고 있지만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멈춰 세울 수 있을 만큼의 국민적 지지를 받지는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솔직한 평가”라며 “한국당은 국민의 요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