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가 ‘월드클래스’가 돼 돌아왔다. 29일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서는 8개월 만에 신곡 ‘FOLLOW’로 컴백하는 몬스타엑스가 출연한다. 몬스타엑스는 K-POP 가수 최초로 미국 최대 연말 페스티벌 ‘징글볼 투어’에 참여하며 글로벌 파워를 입증했다. 최근에는 미국의 유명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까지 출연하며 저력을 뽐내고 있다. 최근 진행된 ‘아이돌룸’ 녹화에서 정형돈과 데프콘은 ‘월드돌’로 거듭난 몬스타엑스에게 본격적으로 자기 자랑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줬다. 이에 형원은 “미국의 유명 음반사와 계약을 체결하며 래퍼 프렌치 몬타나 등 세계적 뮤지션들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소속 뮤지션들을 형, 누나로 호칭하며 친근함을 과시했다. 정형돈과 데프콘은 몬스타엑스의 ‘글로벌함’에 낯설어하며 공손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몬스타엑스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멤버 아이엠을 집중 조명하며 “최고의 예술가로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고 언급한 소식도 전했다. 아이엠은 주기율표까지 외우는 월드클래스 ‘브레인돌’의 면모까지 자랑했고, 스튜디오에서는 ‘뇌섹남’ 테스트가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