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지인 매입 비중 2배 급증…10억원 클럽·신고가 단지 속출 “4월 총선 후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추가 규제 가능성 높아”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경기 수원 주요 지역의 아파트값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거품론’이 부상하고 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핵심 지역보다 규제가 덜해 일부 풍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지나친 수준까지 올랐다는 진단이 나온다. 시장 전문가들은 4월 총선 이후 수원에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규제가 적용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2억~3억원 오른 아파트 수두룩…상승세 수도권 최고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수원 영통구 이의동 ‘광교자연앤힐스테이트’ 전용 84㎡는 지난 1월 12억3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지난해 상반기 실거래가격이 9억원 초반대였던 것을 고려하면 1년도 채 되지 않아 3억원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영통구서 광교자연앤힐스테이트만 오른 게 아니다. 가까운 ‘써밋플레이스광교(전용 116㎡)’ 역시 실거래가격이 지난해 상반기 11억원 이하에서 지난 1월 14억

느슨한 규제에 교통 호재까지…외지인 투자 비중 2배 이상 증가 수원의 높은 상승세는 규제가 느슨하기 때문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는 느슨한 규제에 교통 호재와 재개발 활성화로 집값 상승 기대감이 높아져 외부 투자자가 급격히 늘어 집값을 끌어올렸다고 봤다. 현재 수원에서 팔달구와 영통구 광교신도시를 제외한 모든 곳이 비규제지역이다. 팔달구와 광교신도시 역시 조정대상지역일 뿐 투기과열지구는 아니기에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하다. 규제가 촘촘한 서울을 벗어난 시중 자금이 수원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것. 영통구 A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광교는) 신도시의 쾌적한 주거 환경에 비교적 서울과도 가까워 문의는 늘 있는 곳”이라며 “지난해 말부터 외지인 문의가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실제 수원 영통구 외지인 투자가 지난해 말 급격히 증가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