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각지대’ 환자 검역 강화 [서울신문] 태국 다녀온 16번 검사 퇴짜 뒤늦게 인지 “검사 확대 사례 놓고 전문가 의견 수렴 중 中 외 여행력 의료기관 제공방안도 논의” 丁총리 “후베이성 외 확인해 조치할 것” 확산 방지 외 경제·외교 고려 판단할 듯 해외여행 취소 줄이어… 전년대비 ‘절반’

일본, 태국에 이어 싱가포르까지 중국이 아닌 주변국에서 우리나라로 온 내외국인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되면서 중국뿐 아니라 동남아 등 인근 신종 코로나 발생 국가들로부터 오는 입국자들도 안심할 수 없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 출장을 다녀왔다가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가 발생했다는 정부 발표에 동남아 여행 취소도 잇따르고 있다. 정부는 긴급히 신종 코로나가 발생한 국가를 방문한 사람이라도 의사의 판단에 따라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조치를 예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5일 브리핑에서 “확대된 (관리) 사례 정의는 7일부터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전문가 의견을 수렴 중”이라면서 “중국 이외 유행이 확산하고 있는 동남아 국가에서 유입된 환자에 대해 어디까지 의심하고 검사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 검사 역량은 제한된 만큼 (감염) 가능성이 높은 분들을 우선으로 검사해야 하므로 좀 더 합의를 거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국을 제외한 신종 코로나 발생국 방문 이력을 의료기관 등에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외여행력정보제공프로그램(ITS)을 통해 중국 이외 지역에 대한 여행력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착수했다”고 말했다. 해 1월 여행객 모집 자료에 따르면 국외여행 수요(항공권 판매량 20만건 별도)는 18만 7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9.7% 감소했다. 특히 지난달 중순부터 신종 코로나 영향을 받은 중국 상품 판매는 62.2%나 감소했다. 동남아(-19.1%), 남태평양(-20.8%), 유럽(-22.2%), 미주(-24.2%)도 고 했다. 외교와 경제 등 다양한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