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투입됐지만 존재감은 여전했다. 손흥민(토트넘)이 바이에른 뮌헨전 교체로 활약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뮌헨과의 2019∼20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6차전서 1-3으로 패배했다. 뮌헨은 6전 전승으로 조 1위로 16강을 확정했다. 뮌헨전서 2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조 2위로 16강 진출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날 선발 명단서 제외돼서 휴식을 가졌던 손흥민은 1-3으로 경기가 뒤진 후반 20분 모우라 대신 최전방 공격수로 교체 투입됐다. 최전방에 나선 손흥민은 여전히 날랜 모습을 보였다. 후반 26분 날랜 돌파로 프리킥을 얻어냈던 그는 부지런하게 움직이며 뮌헨을 두들겼다. 그러나 뮌헨의 수비진과 노이어를 넘어서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노이어의 선방에 막히며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토트넘 선수들은 전반적으로 저조한 평점을 기록했다. 1골을 기록한 세세뇽이 7.1점을 받은 것을 제외하곤 모두 6점대 평점에 그쳤다. 세세뇽을 제외하곤 그나마 가자니가가 6.9점으로 활약을 인정받았다. 한편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평점 6.3점으로 선발로 나선 시소코(5.7점) – 에릭센(6.2점)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뮌헨은 경기 내내 측면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데이비스가 9.0점으로 팀내 최고점을 받았다. 세 번째 골을 터트린 쿠티뉴가 8.9점으로 뒤를 이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