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장관 임명까지 2개월…빠른 수사동력 확보 절실 조국·한병도·임종석 등 靑 ‘윗선’ 수사 확대 가능성도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검찰이 ‘감찰 무마’ 의혹 수사와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신병 확보에 실패한 가운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송 부시장에 대한 강제수사를 통해 확보한 증거물이 수사 동력을 회복하는 데 크게 기여했던 만큼, 검찰이 구속 수사를 통해 청와대 ‘윗선’까지 수사망을 뻗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는 31일 오전 10시30분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송 부시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송 부시장은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등과 함께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선거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측근 비위 의혹의 생산·전달을 둘러싸고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경찰, 청와대 간의 공방이 이어지던 중, 청와대에 의혹을 최초 제보했다고 지목된 인물이다. 당초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을 당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인물은 서울동부지검 소속 A 수사관이었다. A 수사관은 김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이뤄질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백원우 특감반’ 소속으로,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